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저축은행업계 ESG경영 선도할 것"…페퍼 그린 파이낸싱 800억 돌파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1-08-02 17:22

녹색건축물 100억·친환경차 150억 대출
기업금융에서도 550억 취급

페퍼저축은행의 페퍼 그린 파이낸싱 프로그램을 통한 신규 대출 취급액이 800억원을 넘어섰다. /사진=페퍼저축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페퍼저축은행이 녹색 금융 실천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페퍼 그린 파이낸싱'을 통한 신규 대출 취급액이 7월말 기준 800억원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페퍼 그린 파이낸싱은 저탄소 경제 성장을 도모하고 신재생 에너지 사용을 장려하기 위한 페퍼저축은행의 녹색 금융 프로그램이다.

페퍼저축은행은 녹색건축물과 친환경 자동차 금리 우대 상품을 통해, 녹색건축물과 친환경 자동차를 담보로 대출 신청 시 금리 할인 혜택을 제공했다. 또한 친환경 사업 모델의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기업금융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현재 녹색건축물 금리 우대 프로그램을 통한 신규 대출 취급액은 1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1월부터 시작된 녹색건축물 금리우대 프로그램은 개인사업자가 녹색인증을 받은 건축물을 담보로 대출을 신청할 경우 최대 연 1%p 금리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친환경 자동차 금리 우대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에게 실행된 대출금은 15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4월부터 전기차와 수소차, 하이브리드 차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를 담보로 대출 신청 시 최대 연 2%p의 금리 인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담보대출 외에 기업금융에서도 페퍼 그린 파이낸싱을 강화하고 있다. 친환경 차량과 친환경 에너지 등 녹색 에너지와 저탄소 경제를 주요 사업 모델로 하는 기업 고객에게 실행된 대출금은 550억원을 넘어섰다.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대표이사는 “ESG경영이 전 산업의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페퍼 그린 파이낸싱을 통한 대출 신규 취급액이 800억원을 돌파하며 고객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페퍼저축은행은 차별화된 녹색 금융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저축은행업계에서 ESG경영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