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차, 14일 임단협 재개…여름휴가 전 타결하나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7-13 16:1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파업 돌입을 미루고 사측과 재협상에 들어가기로 결정했다.

현대차 노조는 13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사측의 교섭재개 요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차 노사는 오는 14일 14차 임금·단체협약 교섭을 연다. 현대차 노조는 오는 20일까지를 성실교섭 기간으로 정하고 파업을 유보한다. 이 기간 안에 노사가 합의해야 8월초로 예정된 여름휴가 전 타결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현대차 노조는 지난달 30일 13차 임단협 교섭에서 사측과 입장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이어 노조는 이달 7일 찬반투표를 통해 전체 73.8% 찬성을 얻고, 12일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조정 중지 결정을 받아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다.

노조는 올해 기본급 9만9000원 인상, 성과급 당기순익의 30% 지급, 64세 정년연장, 전기차 등 신사업에 대한 국내공장 투자 및 고용보장안 약속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반해 사측은 기본급 5만원 인상, 성과급 기본급의 100%+300만원, 격려금 200만원, 복지포인트 10만원 등을 13차 교섭에서 제시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