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산업은행, 민간 VC와 뉴딜 스타트업 공동 투자…기업당 최대 50억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5-11 16:16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산업은행은 디지털·그린 뉴딜 분야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스타트업 같이채움 신속투자상품’을 출시하고 첫 투자를 실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상품은 모집액의 3분의 2 이상을 민간 벤처캐피탈(VC)로부터 유치한 투자 건에 대해 산은이 기업당 50억원까지 투자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투자 대상은 설립 7년 이내의 기술력 우수기업이다.

산은은 복수의 민간 VC가 산정한 기업가치를 인정해 재무제표 기반의 밸류에이션 없이 기술력과 사업성 심사만으로 신속 투자한다.

첫 투자 기업으로는 데이터 기업인 ‘모토브’와 ‘지속가능발전소’이 선정됐다.

모토브는 택시에 스마트 미디어 기기를 설치해 맞춤형 광고와 함께 환경, 안전, 교통 등의 도시 데이터를 수집·분석하여 제공하는 벤처기업이다.

지속가능발전소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분석기술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데이터를 분석·평가하는 혁신금융서비스(금융위원회 지정) 기업이다.

산은 관계자는 “지난해 9월 국내 최초로 출시한 지분형 신속투자상품(SAFE)에 더해 이번 민간-정책금융간 공동투자 상품출시로 신속투자 상품의 라인업을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그동안 축적된 선진금융기법 도입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과감한 지원을 이어가고,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시장과 호흡하며 국내 벤처투자 생태계 성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