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속보] SK텔레콤, 인적분할 추진…통신사와 반도체·신사업으로 분리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4-14 15:53

SK텔레콤이 인적분할을 추진한다. 사진=SK텔레콤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SK텔레콤이 ‘AI&데이터 인프라 컴퍼니(SKT 존속회사’)와 ‘ICT 투자전문회사(SKT 신설회사)’로 인적분할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회사명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AI&데이터 인프라 컴퍼니(SKT 존속회사’)는 SK브로드밴드 등을 자회사로 두고 AI와 디지털 신사업을 확장해 나간다. 대표적인 신사업은 클라우드·데이터센터·구독형서비스 등이다.

‘ICT 투자전문회사(SKT 신설회사)’는 SK하이닉스, ADT캡스, 11번가, 티맵모빌리티 등이 포함된다. 국내외 반도체 회사에 적극 투자하는 것은 물론, 뉴 ICT 자회사들의 IPO를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