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홍세표 前 외환은행장 별세…향년 86세

권혁기 기자

khk0204@

기사입력 : 2021-03-03 11:30

홍세표 전 외환은행장이 2일 별세했다. /사진=외환은행 제공

[한국금융신문 권혁기 기자]
홍세표 전(前) 외환은행장이 별세했다. 향년 86세.

3일 외환은행동우회에 따르면 홍세표 전 행장은 전날인 2일 오후 7시 영면했다.

1935년 일제강점기 시절 강원도 춘성군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3년 춘천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고려대학교 경제학과와 동 대학원 경제학 석사를 마쳤다.

1958년 한국은행에 입행해 1967년 외환은행이 창립될 때 한국은행에서 둥지를 옮겼다. 1974년 외환은행 프랑크푸르트 지점장, 1978년 국제금융부장, 1979년 뉴욕지점장, 1980년 미주본부장 겸 뉴욕지점장(외환은행 이사)을 역임했다. 7년 뒤 전무이사로 승진한 그는 1993년 한미은행장으로 취임했다.

1994년에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한국 금융단 대표를 맡았으며 1997년 외환은행장 자리에 올랐다. 이듬해에는 금융기관 외채구조개선 기획단 단장을 역임했다.

1999년 외환은행장 퇴임 후에는 한독협회 이사, 한국문인협회 수필가 부문 회원, 법무법인 태평양 상임고문, 학교법인 혜원학원 이사장, 3개 대학원 겸임교수, 중앙일보 이코노미스트 객원기자 등 활발하게 활동했다.

서충석 외환은행 동우회 회장은 외환은행의 큰 별로서 후배들의 등대 같으셨는데 많이 그립다이제 평안하게 영면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35일이며 장지는 춘천 서면 선영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조문객은 40명으로 제한된다.

권혁기 기자 khk02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