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증권, ‘온라인 주식거래+PB 상담’ 프리미엄 서비스 가동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3-01 14:24

온·오프 결합 "온라인 주식거래 새 판짜기"
6개 FM팀 신설 베테랑 PB 108명 배치

삼성증권 FM팀 직원이 고객과 상담을 하고 있는 모습 / 사진제공= 삼성증권(2021.03.01)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삼성증권이 온라인 주식 거래와 PB(프라이빗뱅킹) 상담을 결합한 '온라인 프리미엄' 서비스를 가동한다.

삼성증권은 온라인 주식 거래 채널과 PB 상담을 결합한 '온·오프 결합형 하이브리드 서비스'를 도입해 온라인 프리미엄 시장 개척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초저금리로 늘어난 투자자들의 상당수가 코로나 19로 인한 오프라인 접촉의 제약, 수수료 혜택 등으로 온라인거래를 선택했지만, 투자와 업무 등에 있어서 여전히 증권사 직원과 상담을 원하고 있다고 삼성증권 측은 설명했다.

삼성증권 디지털 고객대상 설문조사 / 자료제공= 삼성증권(2021.03.01)

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증권이 지난 1월 자사 디지털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에 따르면, 답변자의 27.7%가 비대면 시대에도 직원 상담 서비스를 가장 필요한 서비스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은 원스톱 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30여만 명의 고객을 우선적으로 선정하고, 6개의 FM(Financial Manager)팀을 조직해 108명의 PB를 배치했다.

FM팀의 PB들은 평균 12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베테랑으로 구성돼, 시스템 문의와 같이 단순한 업무 문의 응대에서부터 자산 포트폴리오 컨설팅, 종목 상담, 주식 주문과 같은 투자 관련 영역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부문에서 원스톱으로 상담을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실제 지난 1월부터 약 한 달간 FM팀을 통해 매일 3217건, PB 인당 33건에 달하는 전화 상담이 진행됐으며, 상담 고객들의 만족도 평가 결과 ‘만족’ 응답이 93.6%에 달할 만큼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호 삼성증권 디지털채널부문장 부사장은 "전문성 높은 PB의 역량과 온라인 시스템 경쟁력을 결합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성향이 결합된 고객 눈높이에 맞는 최적의 상담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온라인 프리미엄 서비스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