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아시아 콘텐츠 총괄 “국내 OTT, 규모를 더 키워야 할 때”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2-25 15:42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아시아 지역 콘텐츠 담당 총괄은 오늘(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향후 비전을 발표했다. 사진=기자간담회 캡쳐.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아시아 지역 콘텐츠 담당 총괄이 국내 OTT(Over The Top) 시장의 규모를 더 키워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김 총괄은 오늘(25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OTT 시장은 많은 발전을 했지만 지금은 규모를 더 키워야 할 때”라며 “다양한 경쟁자가 등장해 건강하게 성장하는 것은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향후 OTT 업체들은 콘텐츠 시청 트렌드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해야 한다”며 “디즈니 플러스 등 해외 OTT가 들어오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이는 넷플릭스가 더 매력적인 OTT로 변신하면 될 일이며 다양한 경쟁자가 등장은 더 많은 양질 콘텐츠가 등장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