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증권, 작년 영업익 1315억원...“사상 최대 실적 달성”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1-28 16:35

작년 4분기 영업이익 31억원...전년 대비 59% 감소
CERCG 충당금 반영...일회성 비용 제외시 최대 수준

▲자료=현대차증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현대차증권이 지난 4분기에 대규모 일회성 비용을 반영하고도 연간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유지했다.

현대차증권은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지난해 사업연도 연결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3.6%, 31.8% 상승한 1315억원 946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창사 이래 최대치다.

작년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31억원, 당기순이익은 8억원으로 집계됐다. 최근 중국국저에너지화공집단(CERCG) 관련 일회성 충당금 비용을 제외하면 4분기 영업이익은 226억원으로 이 역시 창사 이래 최고 수준이다.

현대차증권은 지난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 1000억원을 돌파하며 사상 첫 연간 영업이익 1000억원 돌파를 조기에 확실시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자산관리(WM) 부문이 사상 최대 실적과 함께 사상 첫 전 지점 흑자 달성을 동시에 기록했다. 일찍이 비대면 채널 경쟁력에 집중한 가운데 우호적인 시장상황이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투자은행(IB) 부문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e커머스시장의 급성장에 따라 국내 물류센터 등 양질의 딜에 주력, 해외 딜 감소분을 만회했다.

이외에도 자기자본투자(PI) 부문이 기존에 투자한 국내외 우량 자산으로부터 안정적인 배당 수익과 평가 손익을 거둬들이며 실적을 뒷받침했다.

현대차증권은 관계자는 “지난 21일 CERCG 관련 민사 2심 손해배상 판결에 따라 대규모 충당금을 반영했다”라며 “약 2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일회성 비용을 반영하고도 가파른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 주주 및 고객과의 신뢰관계를 고려해 보수적인 회계처리로 소송관련 리스크요인을 해소했다”라며 “지난 해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있었던 만큼 금번 일회성 비용 반영으로 인한 영향은 극히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성장 동력이 훼손되지 않은 만큼, 향후 수익 다각화 전략 강화를 통해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자료=현대차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