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주식시장 과열 분위기…신한은행, 직장인 신용대출 최고한도 5000만원 하향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1-15 18:40 최종수정 : 2021-01-22 16:19

마이너스통장 대출 1억원 유지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최근 주식시장이 과열되면서 가계대출이 급증하는 가운데 신한은행이 직장인 전용 신용대출의 최고한도를 5000만원 규모로 낮춘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각 영업점에 공문을 보내 오는 16일부터 ‘엘리트론Ⅰ·Ⅱ’와 ‘쏠편한 직장인대출SⅠ·Ⅱ’ 등 직장인 신용대출 상품의 최고한도를 5000만원씩 낮춘다.

일부 우량 신용대출의 최고 한도는 소득과 신용도 등에 따라 2억원에서 1억 5000만원으로, 1억 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각각 하향 조정한다. 마이너스통장 대출 한도는 기존 1억원에 유지된다.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이 지난해 12311336481억원에서 지난 141355286억원으로 늘었다. 주식시장의 활황으로 개인 신용대출이 크게 늘었다.

지난해 연말까지 비대면 신용대출 판매를 중단한 후 올해 초부터 신용대출을 재개했지만 가계대출의 급증에 다시 중단하게 된 셈이다.

시중은행들은 지난해에도 가계대출 총량관리를 위해 대출 조이기에 나선 바 있다.

신한은행은 의사·변호사 등 전문직에 대한 신용대출 한도를 기존 2억 5000만원~3억원에서 2억원으로 5000만원~1억원 가량 낮췄으며, 비대면 신용대출인 쏠편한 직장인대출과 쏠편한 일반·경찰·세무·소방공무원·사립학교교직원 대출 등을 중단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