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로나19 여파로 방카슈랑스 실적 크게 늘었다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1-01-14 11:03

방카 초회보험료 전년比 40% 증가
채널 강화·은행 적극 판매 힘입어

국내 생명보험사 방카슈랑스 채널 초회보험료 추이. / 자료 = 생명보험협회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지난해 방카슈랑스(은행에서 보험 판매) 실적이 크게 늘었다. 보험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면영업이 어려워지면서 방카슈랑스 전용 상품을 선보이는 등 채널을 강화하고 은행 역시 비이자수익 확대를 위해 보험상품 판매에 적극 나섰기 때문이다.

1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0월까지 23곳 생명보험사의 방카슈랑스 채널 누적 초회보험료는 5조3676억원으로 전년 동기(3조8297억억원) 대비 40.2% 증가했다. 초회보험료는 고객이 보험에 가입한 뒤 처음 낸 보험료로, 보험 영업의 성장성을 가늠하는 대표적인 지표다.

보험사별로는 삼성생명이 지난해 같은 기간(9086억원)보다 125.8% 증가한 2조521억원의 방카슈랑스 초회보험료 실적을 나타냈다. 삼성생명과 함께 '빅3' 생명보험사를 이루는 한화생명과 교보생명은 각각 87.5%, 40.5% 늘어난 4531억원과 1834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금융지주계 중소형 생보사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KB생명은 방카슈랑스 채널에서 지난해 10월까지 1579억원의 초회보험료를 거둬들이며 전년 동기(143억원) 대비 1002.5% 증가했다. KDB생명 역시 전년 동기 대비(26억원) 60배 가까이 늘어난 1502억원을 기록했다. 하나생명과 DGB생명은 각각 223.93%, 170.66% 늘어난 초회보험료를 거둬들였다. 반면 신한생명과 NH농협생명은 보장성보험 판매에 집중하면서 각각 4%, 11% 감소하면서 대조를 보였다.

생보사들은 새 국제보험회계기준(IFRS17) 도입에 대비해 지난 2~3년간 자본변동성 부담을 키우는 저축성보험 판매를 자제해 왔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로 대면영업이 축소되는 등 영업손실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방카슈랑스 채널 등을 통해 저축성보험 판매를 대거 늘렸다.

보험사들은 연금보험 등 방카슈랑스 전용 상품을 집중적으로 선보이면서 성과를 거뒀다. KB생명은 지난해 연금보험 상품을 모바일 방카슈랑스 전용 상품으로 개정해 선보였는데,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으면서 지난해 9월 초회보험료 기준 생보업계 사이버마케팅(CM)채널 선두를 차지하기도 했다. DGB생명과 메트라이프생명은 지난해 KB국민은행을 통해 각각 변액연금보험, 달러연금보험 판매를 시작했다.

방카슈랑스 실적이 급증한 또다른 배경에는 초저금리와 투자상품을 판매하기 힘들어진 금융환경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업계 관계자는 "은행들이 저금리로 예·적금 상품의 경쟁력이 떨어진 데다 사모펀드 불완전 판매 이슈로 인해 펀드 판매가 어려워지면서 수수료 수입을 저축보험 판매로 대체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방카슈랑스 채널은 예적금에 비해 높은 공시이율, 상품의 복리 구조, 10년 유지시 비과세 혜택 등이 장점이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말 신한 쏠(SOL)에서 '모바일 방카슈랑스 서비스'를 오픈했으며, 하나은행 역시 모바일 방카슈랑스 채널에 하나손해보험 상품을 추가하는 등 방카슈랑스 확대에 나섰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저금리 탓에 고객들이 예적금보다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저축보험 등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시중자금이 방카슈랑스에 몰리면서 일시납 저축성보험을 중심으로 판매량이 크게 늘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