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미래에셋대우, 네이버파이낸셜 보통주 지분 전환우선주로 변경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1-11 20:36

10만9500주 대상 "주주가치 제고…네이버파이낸셜 신규사업 차질 없도록"

사진= 미래에셋대우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네이버파이낸셜 보통주 10만9500주를 전환우선주로 1대 1 변경한다고 11일 밝혔다.

변경 이후 미래에셋대우가 가진 의결권 있는 지분율은 기존 17.66%(21만4477주)에서 9.5%(10만4977주)로 낮아진다.

전환우선주는 25만9250주로 늘어난다.

미래에셋대우는 양사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네이버파이낸셜 신규 사업에 차질이 없도록 해당 안건을 신속히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업계에서는 대주주인 미래에셋대우가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으면서 네이버파이낸셜의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바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투자 목적 및 금융 비즈니스 시너지 창출을 위해 네이버파이낸셜의 유상증자에 2020년 1월 15일 참여했다.

변경은 네이버파이낸셜 주주 전원의 동의 및 이사회, 주주총회 결의로 효력이 발생하고, 네이버파이낸셜의 변경 등기로 절차가 완료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 측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번 의사결정을 신속히 했다"며 "이번 결정으로 국내 자본시장에서 핀테크 영역의 확장이 이루어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