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년사] 허인 국민은행장 “금융플랫폼으로 환골탈태에 승부”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1-04 16:31

허인 KB국민은행장./사진=KB국민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허인닫기허인기사 모아보기 KB국민은행장은 4일 “전통은행의 틀을 과감히 깨고 디지털 금융 플랫폼 기업으로 환골탈태하는 길에 승부를 걸어야 한다”고 밝혔다.

허 행장은 이날 사내 방송을 통해 비대면으로 열린 시무식에서 “금융과 비금융의 경계가 사라지는 가운데 우리는 빅테크 기업들과 디지털 전쟁을 치러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허 행장은 “국민은행의 플랫폼 조직은 경쟁은행보다 나은 상품과 서비스 제공에 만족하지 않을 것”이라며 “플랫폼 조직의 강점을 살려 타임 투 마켓(Time to Market), 즉 고객과 시장에 대응하는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여 나감과 동시에 기존 디지털 플레이어보다 혁신적이고 매력적이고 더 편리한 고객 경험을 목표로 전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원 사업 경쟁력 강화도 강조했다. 허 행장은 “제로 수준 저금리 장기화로 예대 마진 축소에 따른 수익성 악화 우려가 큰 것이 사실”이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대출 자산의 질을 높이는 동시에 상품별 수익성 관리와 비가격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기업투자금융(CIB), 자본시장, 자산관리(WM), 글로벌 부문의 시장 지배력 강화와 수익 창출력 제고에 배전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예금에서 투자로 고객의 관심이 옮겨가는 시장 변화에도 적극 대응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ESG 경영도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허 행장은 “진정성 있고 책임감 있는 기업시민으로서 올해는 대형 개발사업의 환경파괴를 막기 위한 ‘적도원칙(Equator Principles)’에 가입해 글로벌 차원의 기후변화 대응에도 적극 동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탄소 경제성장을 위한 그린 뉴딜과 ESG 투자 확대, 신재생에너지 사업 지원 및 친환경 금융상품 출시, KB 그린 웨이브 캠페인 지속 등 다양한 ESG경영 활동으로 우리 사회의 ESG 인식 개선에도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