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부토건, 전환사채 350억 납입 완료…장기투자자금 확보 성공적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0-12-23 21:45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삼부토건이 사모 전환사채 350억이 납입 완료되었다고 23일 공시했다.

전환사채의 표면이자율은 3%, 만기이자율 4%의 저금리로 조달하였으며 전환사채 만기일은 2023년 12월 23일이다.

전환사채는 금융기관 및 일반사채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 조달됨으로써 금융비용이 경감되고, 향후 주식으로 전환시 자기자본이 되므로 회사의 재무구조가 개선되는 장점이 있다.

무엇보다 이번 자금조달은 향후 회사의 성장에 상당히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삼부토건의 올해 9월말 현재 부채비율은 44.3%, 차입금의존도는 8.2%로 재무 안정성이 높고, 자금 여력도 충분하지만 급변하는 건설 환경 속에서 장기자금을 저리에 조기 확보함으로써 회사의 미래성장에 청신호가 켜진 것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부토건의 올해 3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1,407억원 대비 106.5% 증가한 2,905억원,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8억원 대비 123.3% 늘어난 84억원, 당기순이익은 91억원 대비 81.5% 증가한 166억원 등으로 큰 폭의 성장을 이루었다.

또한, 공시된 수주금액을 포함하여 금년 말 약 9천억원의 수주실적에 수주잔고 약 1조 2천억원을 예상하는 등 향후 수익성과 성장성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삼부토건 관계자는“이번에 추가 확보된 자금으로 재무 안정성이 더 높아졌을 뿐만 아니라 신규 사업 등에 적극 투자하여 향후 회사의 성장성과 수익성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