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빅히트, '따상' 찍고 하락…시초가보다 빠진 25만8000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10-15 16:52 최종수정 : 2020-10-15 17:11

15일 코스피 상장 첫 날…거래대금 2조원 근접

1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코스피 상장기념식이 실시됐다. / 사진= 한국거래소(2020.10.15)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스피에 입성한 첫 날인 15일 시초가를 밑돌며 마감했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빅히트는 시초가 27만원보다 4.44% 내린 25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공모주 청약에서 증거금 58조원을 모은 빅히트는 이날 개장하자마자 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로 결정된 후 상한가 35만1000원까지 치솟는 이른바 '따상'에 성공했다.

그러나 상한가가 곧바로 풀렸고 오후들어 시초가 아래로 낙하했다. 앞서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가 상장 후 각각 3일, 2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한 것과 같은 '따상' 안착은 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빅히트 주가는 아직도 공모가 13만5000원을 웃도는 높은 수준으로 평가된다.

종가 기준 빅히트 시가총액은 8조7323억원 규모로 코스피 33위 수준이다. 이날 거래대금도 1조9410억원으로 2조원에 육박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