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보, 고급기술인력 창업 활성화 위한 테크밸리기업 간담회 개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9-21 10:32

TECH밸리 보증 통해 연구성과 기반 사업화 추진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오른쪽 두 번째)와 테크밸리 기업 5개사 대표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기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기술보증기금이 TECH밸리기업 대표들을 만나 고급기술인력의 창업 활성화를 위한 기보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보는 지난 18일 서울 영등포구 소재 63스퀘어에서 교수·연구원 등 고급기술인재의 창업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기보 TECH밸리 보증을 통해 연구성과 기반 기술의 사업화를 추진 중인 유망기술혁신기업 6개사가 참석하여 창업 과정에서 겪은 애로사항과 건의 사항을 자유롭게 개진했다.

‘TECH밸리 보증’은 협약기관의 이공계 교수와 석·박사 연구원이 창업한 기업에 최대 30억원 이내에서 보증과 투자 사전한도를 부여해 단계별로 지원한다.

현재까지 340명의 교수, 연구원 창업을 유도했고, 보증 6196억원과 투자 187억원을 지원하여 대학교수 등 기술인재의 창업과 제2 벤처붐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장익황 모나일렉트릭(주) 대표는 “테크밸리 보증을 통해 창업 초기 단계의 자금애로를 극복하고 기술개발 및 사업화에 매진하고 있다”면서, “TECH밸리기업의 해외진출 지원과 투자 기회 확대를 통하여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더 많은 지원을 해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간담회에서 청취한 현장 의견을 TECH밸리 보증 제도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며, “제도 개선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학, 연구기관의 실험실 기술이 퍼스트무버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기보가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