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오늘날씨] 태풍 ‘바비’영향 내일까지 강한 비·바람...낮 최고 34도

이창선 기자

cslee@

기사입력 : 2020-08-26 08:12

[자료=케이웨더]

수요일인 26일은 북상하는 제 8호 태풍 ‘바비(BAVI)’의 영향으로 전국이 점차 흐려져 전남과 경남이 아침부터, 충청과 경북이 오후부터 비가 오겠고, 저녁사이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제주도는 흐리고 비가 오겠다.

비가 오기 전에도 태풍 전면대의 영향으로 일부지역에서는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내일(27일)까지 예상강수량은 제주도·남해안·서해안100~200mm(많은 곳 300mm이상 / 제주산간 500mm이상), 서울경기·충남·전라·경남 50~100mm(많은 곳 200mm이상), 충북·강원영서·경북 30~80mm(많은 곳 120mm이상), 강원영동 20~60mm 이다.

낮 최고기온은 27도에서 34도 이다.

미세먼지는 전국 ‘좋음’에서 ‘보통’ 수준이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상에서 최대 10m, 동해상에서 최대 5m로 매우 거세게 일겠다.

제주도에는 태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늘 전남은 새벽부터, 전북과 경남은 아침부터, 충청도와 경북은 낮부터, 서울.경기도는 저녁부터, 강원도는 밤부터 태풍의 강풍반경 내에 들면서 35~70km/h(10~20m/s)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특히 제주도는 내일(27일) 새벽까지, 서해안은 오늘~내일 최대순간풍속 144~216km/h(40~60m/s)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되며, 그 밖의 서쪽지역(서울.경기도, 충청도, 전라도)과 경남에서도 오늘~내일 최대순간풍속 126km/h(35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매우 강한 바람으로 인해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풍력발전기, 철탑 등의 시설물 파손과 강풍에 날리는 파손물에 의한 2차 피해, 낙과 등의 농작물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며, 해안가나 높은 산지에 설치된 규모가 큰 다리와 도서지역은 바람이 더욱 강하게 불 수 있으니 각별히 주의해야 하겠다.

태풍의 영향으로 27일까지 비가 오겠고, 28일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에 비가, 29일은 중부지방에 비가 오겠다.

이창선 기자 cslee@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