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수출입은행, 집중호우 피해 극복 위한 성금 1억원 전달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8-11 11:12

호우 피해기업 대상 대출만기 최장 1년 연장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한국수출입은이 11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해당지역 주민들을 돕기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수출입은행이 이날 전달한 성금은 식료품과 생필품 등 이재민 구호물품 제공과 피해지역 시설 복구 등에 쓰일 예정이다.

수출입은행은 이번 호우로 재해피해확인서 등을 통해 피해사실이 확인된 거래기업에 대해 대출만기를 최장 1년 연장해줄 방침이며, 본·지점 및 출장소를 통해 호우로 피해를 입은 거래 기업을 신속히 파악할 예정이다.

방문규닫기방문규기사 모아보기 수출입은행장은 “이번 지원이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주민들과 기업들이 빨리 일상으로 복귀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재난상황이 발생하면 구호활동과 피해지원에 신속히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