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DGB금융, 현대건설기계와 오는 9월 캄보디아서 리스상품 출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8-04 13:43

리스금융 수익성 및 점유율 강화나서

오성호 DGB금융그룹 그룹전략총괄 상무(왼쪽)와 권기형 현대건설기계 경영본부장 전무(오른쪽)가 글로벌 사업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DGB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DGB금융그룹이 4일 현대건설기계와 아세안 등 해외시장에서의 금융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글로벌 사업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오성호 DGB금융지주 그룹전략총괄과 서정동 DGB캐피탈 대표이사, 권기형 현대건설기계 CFO겸 경영본부장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아세안 시장에 제휴 등의 방식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DGB금융은 현대건설기계 판매 상품에 대한 리스금융으로 수익성을 더욱 강화할 수 있으며, 현대건설기계는 DGB금융이 제공하는 금융상품을 토대로 아세안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늘릴 수 있게 됐다.

오는 9월 DGB금융과 현대건설기계는 캄보디아에 본 사업에 관한 첫 금융상품 런칭을 앞두고 있으며, DGB금융은 현대건설기계와의 제휴 사업을 발판으로 글로벌 주요 전략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기계는 DGB금융과 함께 개발한 경쟁력 있는 금융상품을 장비 판매에 연계해, 금융 프로그램이 성숙하지 못한 아시아 시장에서 매출을 대폭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DGB금융그룹은 2016년 라오스 DLLC(리스업), 2018년 캄보디아 DGB SB(특수은행), 2019년 미얀마 MFI(소액대출업), 2020년 베트남 호치민지점 개점 등 아세안 중심의 글로벌 사업을 추진 중이다.

또한 한국계 진출기관 최초로 캄보디아에서 현지인 법인장을 선임하는 등 차별화된 현지화 전략에 주력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중국 시장과 더불어 아세안 등 신흥시장에서의 판매 확대를 모색하고 있다.

아세안 시장은 전통적으로 일본 제조업체들이 선점하여 강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으로, 최근에는 국내업체와 더불어 중국업체들이 공격적으로 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있어 경쟁이 더욱 치열해 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