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T, 광화문 사옥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전 사원 재택근무 돌입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07-02 11:24

전직원 3일까지 재택근무 시행

KT 서울 광화문 사옥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KT 광화문 이스트(East) 사옥에서 근무 중인 직원이 2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T는 즉시 광화문 이스트 사옥을 폐쇄하고 이스트·웨스트 직원 전원에 대한 재택근무를 3일까지 시행하도록 했다.

KT는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 근무 공간에 긴급방역을 진행하고 보건소에 긴급 역학조사를 요청했다.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해당 직원은 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에 따라 검사를 받았고, 자가격리 중인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KT 관계자는 “직원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이러한 조치를 취했다”며 “정해진 대응 절차에 따라 고객 서비스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