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포스코건설 미얀마 상하수도사업, 환경부 지원 대상으로 선정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0-07-02 09:43

타당성 검토 결과 수익성 확보시 빠르면 내년 8월 수주 가능

에코그린시티 상하수도사업 계획도 / 사진=포스코건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포스코건설이 추진중인 `미얀마 에코그린시티 상하수도시설 설치 사업`이 우리 정부의 해외 환경프로젝트 지원사업으로 선정됐다.

최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포스코건설을 `제1차 해외 환경프로젝트 본 타당성 조사 지원사업`에 사업자로 선정하고 조사에 필요한 6억5천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해외 환경프로젝트 본 타당성 조사 지원사업`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환경관련 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수주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사업 타당성 조사 비용을 전액 지원하는 사업이다.

포스코건설이 추진중인 미얀마 에코그린시티 상하수도시설 설치 사업은 20만 인구가 하루에 사용 가능한 4만톤의 정수장 1 개소와 하수처리장 2 개소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8,590만불이다.

포스코건설은 수요처 요구에 맞게 빗물이나 해수 등 다양한 수원을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워터그리드(Smart Water Grid)기술`과 수자원 확보, 열섬현상 완화, 대기질 개선 등 빗물을 다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물 순환 개선형 빗물관리시스템(PID, Positive Impact Development)` 등의 기술을 높이 평가 받아 올해 첫 수혜자가 됐다.

포스코건설은 이달부터 내년 8월까지 15개월간 스마트기술 적용 및 재무적 타당성을 조사 후 타당성이 검증되면 내년 8월에 수주를 하게 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회사의 친환경 스마트 기술력과 개발사업 역량을 인정받아 본 지원사업에 선정돼 기쁘다.”며, “이번 사업을 발판으로 해외 환경 사업의 수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