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호텔신라, 하반기부터 점진적 개선 기대”- 신한금융투자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6-02 09:41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호텔신라가 올해 하반기부터 실적을 점차 개선할 전망이다.

2일 성준원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호텔신라의 올 하반기 실적이 상반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주가 또한 점진적인 상승세를 나타낼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이에 호텔신라의 목표주가 10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전일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는 롯데·신라·신세계 등 대·중견기업은 50%, 중소·소상공인은 75%의 임대료를 감면하기로 결정했다.

성 연구원은 “인천공항 1터미널 3기 면세사업 종료 시점인 8월까지 감면한다”라며 “신라면세점의 경우 월별 약 140억원의 비용이 감소하는 효과가 생기기 때문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인천공항 T1 3기 사업자 계약이 8월에 끝나면 9월부터 전체 임대료 부담이 급격히 줄어들 것”이라며 “4기 면세사업자에는 참여하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하반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을 가질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여름부터 보따리상 활동이 정상 수준으로 올라온다면 이익 추정치는 예상보다 더 빠르게 좋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올 하반기 실적은 상반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성 연구원은 “적자의 큰 원인이었던 공항 임대료는 2분기부터 줄어든다”라며 ‘시내점의 매출은 4월을 저점으로 5~6월부터 조금씩 개선되는 모습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하반기 실적은 상반기보다는 개선될 전망”이라며 “주가도 점진적인 상승세를 나타낼 가능성이 높다”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