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증권, 1000억원 규모 신한카드 ESG채권 대표 주관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5-27 10:34

코로나19 피해 취약계층 지원

▲사진=SK증권 사옥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SK증권은 1000억원 규모의 신한카드 ESG(환경·사회·지배구조)채권 발행에 대표 주관사로 참여했다고 27일 밝혔다.

ESG채권은 환경(Environmental)·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 등 공공 이익을 위한 특수목적 채권 중 사회적 가치 증대에 중점을 둔 ‘사회적 채권’이다.

이번 ESG채권은 3년 만기 500억·5년 만기 500억원으로 총 1000억원 규모다. 평균 1.51%대 금리로 발행됐으며 코로나19 피해로 인한 금융 취약계층 지원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SK증권은 국내 최초 산업은행 원화 녹색채권을 시작으로 남부발전(녹색채권 1000억원), 기업은행(지속가능채권 3000억원), 우리카드(사회적채권 1000억원) 등 발행을 주관해 ESG채권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SK증권 관계자는 “SK증권은 최근 금융권 최초로 배출권 해외 외부사업인증을 완료해 국내 탄소금융 시장의 표준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라며 “녹색금융사업을 확대해 국내 ESG채권 시장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