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로나19에…사이버보험 '뜨고' 여행자보험 '지고'

유정화 기자

uhwa@

기사입력 : 2020-05-24 12:00

'코로나19의 손해보험 종목별 영향'
디지털 환경 정비·리스크 대비 해야

코로나19 사태의 보험 종목 영향. / 사진 = 보험연구원

[한국금융신문 유정화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손해보험 종목 다수가 수익성이 악화되는 등 손해보험사들이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에 보험사의 디지털 환경을 정비하고, 보험의 보장범위를 조정하는 한편 미래의 리스크에 대비한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보험연구원은 24일 'KIRI 리포트'에 '코로나19의 손해보험 종목별 영향'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손해보험사가 직면하게 되는 장단기 위협요인에는 직원의 원격근무, 저금리, 성장률 등이 있다. 직원들이 갑작스럽게 원격근무를 하게 됐으나, 대부분의 보험사는 원격으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디지털 환경이 갖추어지지 않은 상태다.

연구원은 저금리 환경이 장기간 지속되면 롱테일(Long-tail) 종목의 손해율이 악화되고, 일부 보험 상품은 경제성이 없어 인수하지 않게 돼 손해보험사의 수입이 감소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롱테일 보험은 사고의 발생시점과 보험금 지급 시점 간의 시차가 긴 경우를 의미한다.

홍민지 보험연구원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손해보험시장의 성장을 저하시킬 것이며, 개인보험보다는 상업보험이 경기 사이클에 더 취약하게 반응할 것으로 예상했다. 손해보험 종목 다수가 코로나19로 수익성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보험 종목별로는 사이버보험, 의료배상책임보험 시장 규모는 증가하고, 항공기·선박, 자동차, 여행자 보험시장은 침체될 것으로 내다봤다. 원격근무로 인해 사이버 리스크가 증가하고, 이에 따른 사이버 보험 수요 증가는 사이버 보험의 성장을 가져올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의료전문가의 업무가 과중됨에 따라 의료과실에 대비해야 할 필요성이 증가하면서 의료배상책임보험시장이 성장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단 재물보험(물리적 피해)과 주택보험은 코로나19의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원은 또 이동제한, 도시봉쇄로 인해 자동차보험 및 여행자보험 시장의 보험료 규모가 감소하고, 실업률 증가로 근재보험시장 또한 축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동제한은 새로운 자동차 구입자 및 보험가입자의 유입을 제한하고 여행자보험의 수요를 감소시키기 때문이다. 자동차 운행이 감소하면서 사고율 또한 줄어들어 단기적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홍 연구원은 "재택근무, 이동제한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온라인 쇼핑 수요가 증가하고 온라인 상거래 및 배달서비스에 대한 보험시장이 새롭게 부상할 것"이라며 "손해보험회사는 원격근무 및 디지털 환경을 정비하고, 보험증권의 보장범위와 보험료를 조정하는 한편 미래의 리스크에 대비한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유정화 기자 uhw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