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하청근로자 숨져...올해 4번째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5-21 16:14

지난 11일부터 20일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 불구 사고
기업 차원 전사 역량 투입 안전관리 강화, 원인 규명 각오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에서 21일 오전 배관 용접 보조 작업 중이던 하청업체 근로자가 쓰러져 숨졌다.

올해 현대중공업에서 근로자가 사망한 사건은 이번이 4번째다.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 전경/사진=현대중공업

사망 사고가 반복되자 고용노동부에서 지난 11일부터 20일 특별근로감독까지 벌였지만 이와 같은 활동이 무색하게 또 사망 사고가 벌어졌다.

숨진 근로자는 34세로 건조 중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에서 배관 용접 보조 작업을 맡았으며 선박 내 배관 안에서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는 A씨를 다른 작업자가 발견해 신고하여 울산대병원으로 이송되었지만 사망했다.

이번 사망 사건 전에 2월에는 작업용 발판 구조물 제작을 하던 하청 노동자가 21m 높이에서 추락해 사망했으며 지난달 16일에는 현대중공업 소속 40대 근로자가 유압 작동문 사고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또한, 같은 달 21일에는 현대중공업 소속 50대 근로자 1명이 대형 문에 끼여 운명을 달리하는 불행한 일이 이어졌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아직은 사고 원인을 정확히 모르는 상황이라며 관계 기관 조사에 적극 협조하여 사고의 이유를 밝히고자 노력하는 동시에 안전관리 시스템의 총체적인 재점검과 보완으로 사고 예방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회사의 역량을 총동원하여 안전관리를 강화하던 중 이와 같은 사고가 벌어져 말할 수 없이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