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화호텔 더 플라자 최난주 상무 신임 총지배인 섭외 "첫 여성임원, 평사원 출신, 40대"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4-07 09:54 최종수정 : 2020-04-07 11:27

더 플라자 신임 총지배인 최난주 상무 선임
첫 여성임원, 평사원 출발, 40대 젊은 경영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특급호텔 더 플라자의 신임 총지배인으로 최난주 상무(만 41세, 1978년생)를 선임한다고 7일 밝혔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오픈 이래 최초의 여성 임원이자 총지배인 선임을 통해 더 플라자의 서비스 모토인 기대 그 이상의 서비스와 잊지 못할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변화와 혁신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최난주 더 플라자 총지배인 모습/사진=한화호텔앤드리조트

이미지 확대보기
새롭게 선임된 최난주 총지배인(이하, 최 총지배인)은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 학사와 미국 펜실베니아 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MBA) 와튼스쿨(University of Pennsylvania, Wharton School)을 졸업한 재원으로 2002년 한화개발 서울프라자호텔(현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더 플라자)에 입사하면서 호텔업계에 입문했다.

최 총지배인은 입사 후 약 7개월간 호텔의 전 부서에서 현장업무를 경험하는 신입사원 매니지먼트 코스 과정을 경험했다. 이 과정을 통해 특급호텔의 기본은 전문 임직원 양성에서부터 시작한다는 걸 인지했다. 인사팀 재직 시 직무별 트레이닝 코스를 설계해 전문 직원 육성 경로 체계화의 기틀을 마련했다.

2010년에는 더 플라자 호텔이 업계 최초로 약 6개월간 진행한 전면 리뉴얼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호텔 브랜드 콘셉트부터 인테리어, 운영 방안 기획 등의 전반적인 실무를 담당하였다. 또한 당시 리뉴얼하는 중식당의 직무 전문성을 이해하기 위해 직접 중식조리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자기개발에도 앞장서는 모습을 보여 왔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특급 호텔 더 플라자의 모습/사진=한화호텔앤드리조트

이미지 확대보기
이후 경영 전략 및 사업 개발 등 각종 프로젝트 업무를 주로 수행하였으며, 2020년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오픈 이래 최초로 여성 임원에 선임되었다.

“어려운 일은 있어도 하지 못할 일은 없다” 라는 좌우명을 지닌 최 총지배인은 “지난 44년간 서울의 중심부에 위치하여 서울의 역사와 현재를 함께하고 있는 더 플라자 호텔을 차별화된 서비스와 시설로 보다 발전시켜, 역사와 전통의 랜드마크 호텔로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하겠다”고 밝혔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