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채안펀드 여전채 매입 협의 마쳐..이르면 수요일 첫 매입 가능할 듯 - 시장관계자

이지훈 기자

jihunlee@

기사입력 : 2020-04-06 08:41

[한국금융신문 이지훈 기자]
채안펀드의 여전채 매입 조건과 일정이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시장의 한 관계자는 "알려진 바와 같이 당초 여전사와 운용사간에 매입금리에 대한 이견이 있었다"면서 "매입 금리는 민평 대비 스프레드로 각 기관에서 수요를 받은 발행사가 채안펀드 하위운용사에 입찰 메일을 송부하는 방식으로 합의를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편입기준으로는 해당 월에 만기가 도래하는 차환 목적의 물량으로 최대 50%미만으로 결정됐으며, 시행은 매주 월요일에 수요를 접수 받고 그 주의 수요일에서 금요일에 발행을 진행된다고 밝혔다.

그는 "여전채에 대한 협의 결과가 나왔지만 여전히 여전채 시장 사정은 좋지 않다"면서 "1.5년 NH캐피탈이 +15bp, 7개월 우리캐피탈이 +22bp, 9개월 하나캐피탈이 +13.5bp에 거래됐다"고 말했다.

이지훈 기자 jihunlee@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