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우리은행, 키코 42억 배상금 지급 완료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2-27 15:58

우리금융그룹 본점 / 사진= 우리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우리은행이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통화옵션계약) 분쟁조정안에 대한 배상금 지급을 마무리했다.

27일 우리은행은 이날 일성하이스코·재영솔루텍 등 2개 피해 기업에 대한 배상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는 우리은행이 키코 피해기업 2곳에 42억원을 배상하라고 결정했고 우리은행은 지난 3일 분쟁 조정 결과를 수용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의 이번 배상은 2008년 키코사태 발생 이후 12년 만에 나온 첫 배상금 지급이다.

한편, 앞서 지난해 12월 금감원 분조위는 키코 상품을 판매한 6개 은행의 불완전판매에 따른 배상책임이 인정된다며 기업 4곳에 손실액의 15∼41%를 배상하라고 결정했다. 은행별 배상액은 신한은행 150억원, 우리은행 42억원, 산업은행 28억원, 하나은행 18억원, 대구은행 11억원, 씨티은행 6억원이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