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충청권 비규제지역 세종시 '후광 효과' 기대…천안, 청주, 금산 등 분양 관심 고조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02-19 15:24

서희건설, 배후수요 갖춘 '천안 청당 서희스타힐스’ 2월 분양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충청권 비규제지역인 천안시, 청주시, 계룡시, 금산군 등 세종시 접경지역에 신규 분양 아파트가 연이어 나오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9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세종시의 분양열기가 주변으로 확산되면서 건설사들이 세종시 인근 지역에 공급을 늘리고 있다.

서희건설은 충남 천안시 청당동 295-3번지 일대에 '천안 청당 서희스타힐스’를 2월말 분양한다. 지하 1층~지상 27층, 전용면적 59~84㎡ 741가구 규모다. 이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221가구를 일반분양한다. ‘LG생활건강 퓨쳐산업단지’와 약 5km 이내로 가까우며 인근 반경 10km 이내에 풍세산업단지와 제5일반산업단지 등 10여개 산업단지가 위치한 직주근접 아파트로 배후수요가 풍부하다. 각종 공공기관과 금융기관이 들어선 청수행정타운이 걸어서 5분 거리이며 KTX 천안아산역이 차로 10분 거리로 편리한 생활 인프라도 갖췄다.

대우건설은 오는 2월 계룡대실 도시개발지구 3블록에서 ‘계룡 푸르지오 더 퍼스트’를 분양한다. 이케아 입점이 예고된 계룡대실 도시개발지구 내 첫번째 대규모 민간 분양 단지로 계룡시에서 오랜만에 분양하는 단지다. 충남 계룡시 두마면 농소리 973번지 일원에 지하 2층, 지상 최고 25층, 10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883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대림산업 계열사인 삼호는 충남 금산군 중도리 188-48 일대에 들어서는 ‘e편한세상 금산 센터하임’ 모델하우스를 지난 14일 열고 분양에 나섰다. 금산군에 들어서는 첫번째 e편한세상 브랜드 아파트로 지하 2층~지상 20층 6개 동, 전용면적 75~84㎡ 461가구로 구성된다.

동양건설산업은 오는 3월 충북 청주시 상당구 운동동 동남지구 B5블록에서 ‘청주 동남 파라곤(가칭)’을 분양한다. 전용면적 77~84㎡, 총 562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 인근에 유치원을 비롯해 초등학교, 고등학교 부지가 예정돼 있다.

이밖에 HDC현대산업개발은 오는 9월 충북 청주시 가경동에서 ‘청주 가경 아이파크5단지’ 965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특히 세종시 집값이 크게 오른데다 지난 2012년 행정중심복합도시 조성이후 처음으로 세종시에예정된 분양 물량이 없어 세종시와 가까운 접경지역의 신규 분양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옮겨갈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 확대보기

하락세를 거듭하던 이들 지역은 최근 미분양 물량이 단 몇 개월만에 급속도로 소진되는 등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국토교통부 통계누리에 따르면 전국 최장기 미분양관리지역인 청주시의 미분양 물량은 1년전(201812) 대비 1,750여가구가 줄면서 현재(201912) 503가구남았다. 천안시도 1년전 대비 1,180여 미분양 가구가 주인을 찾으면서 현재 336가구만 남았다.

이 외 세종과 접경지역의 미분양 물량은 금산군 0가구, 진천군94가구, 계룡시 144가구, 공주시 283가구이다.

세종시 접경지역의 아파트값도 최근 긴 하락세를 뒤로하고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시스템 R-ONE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마이너스를 면치 못했던 천안시의아파트 매매가격 지수는 11월부터 반등해 올해 10.3% 상승했다. 청주시도 올해 10.07% 상승하며 반등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충남 천안 불당신도시에 위치한 ‘불당 지웰 더샵’ 전용면적 84㎡가 지난해 12월 7억 5,000만원에 거래돼 단지 역대 최고가를 찍었다. 지난해 6월 5억 9,0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반 년만에 1억 6,000만원 상승했다.

충북 청주시 복대동에 위치한 신영지웰전용면적84㎡도 작년 9월만 해도 28,000만원에 거래됐다. 하지만올해 135,000만원에거래되면서 최고가를 찍었다.

업계에서는 세종시의 부동산 열기가 규제가 없는 주변 지역으로 확대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는세종은 규제지역으로 묶여 있고, 대전은 이미 주요 단지 아파트값이 크게 올라간 상황이라 비규제지역이면서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한 세종시 접경지역으로 수요가 몰리고 있다라며 청약 경쟁률이 낮아 당첨확률이 높을 것이란 기대감과 아파트값도 바닥을 쳤다는 인식으로 접경지역의 신규 분양으로 수요가 몰릴 수 있다라고말했다.

청당 서희스타힐스 광역조감도(브릭커뮤니케이션 제공)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