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JT친애저축은행, 글로벌 금융인재 양성 위한 한·일 민간교류 진행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2-11 10:53

우수 핀테크 서비스 중점 소개

JT친애저축은행이 지난 7일 JT친애저축은행 본사에서 일본 도쿄정보대학 학생을 대상으로 금융 관련 특강을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우익현 마케팅전략부 과장이 JT친애저축은행에 대하여 일본 학생들에게 설명하고 있다./사진=JT친애저축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JT친애저축은행이 글로벌 금융인재 양성 위한 한·일 민간교류를 진행했다.

JT친애저축은행은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JT친애저축은행 본사에서 일본 도쿄정보대학 대학원 종합정보연구학과의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금융산업에 관한 강연을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특강은 글로벌 금융인재 양성을 위한 한∙일 민간교류 차원에서 기획된 것으로, JT친애저축은행이 양국의 금융환경 차이를 궁금해하는 도쿄정보대학 학생들의 요청을 받아들여 마련된 자리다. 해당 행사에는 서민금융대출 전문가인 도쿄정보대학 종합정보학부 도모토 히로시 교수를 비롯해 도쿄정보대학의 대학원생과 연구원, JT친애저축은행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특강은 한국 금융업계 현황과 한국 금융시장의 특징 및 우수 핀테크 사례 등을 설명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이후 강의에 참석한 도쿄정보대학 학생들과 JT친애저축은행 직원들 간에 양국 금융환경에 대한 자유 토론이 이어졌다.

자유토론에서는 특히 일본에서 최근 ‘현금 없는 사회’가 화두로 떠오른 만큼, 국내 간편결제서비스와 챗봇 서비스 등 핀테크 시스템에 대한 열띤 논의가 전개되었으며, 특히 국내 다수의 금융회사가 도입한 개인신용평가시스템(Credit Scoring System)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CSS는 고객 신용등급과 관련된 정보를 통계적으로 분석한 후 가까운 미래의 신용도를 예측해 대출 여부, 대출금액, 금리 등을 결정하는 시스템이다.

JT친애저축은행 관계자는 “이번 강의를 통해 한∙일 양국 간 금융환경 차이를 파악할 수 있었고, 도쿄정보대학 학생들에게도 국내의 우수한 금융서비스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JT친애저축은행 임직원에게 해외 금융경험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타 국가 금융 관계자들과의 교류도 활성화하며 글로벌 금융인재 양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