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산업은행, 신종 코로나 피해 중소·중견기업에 ‘대출 연장’ 등 금융 지원 나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2-07 15:26

최대 1.0% 저금리로 신규 운영자금 중소 50억원, 중견 70억원까지 지원
‘금융애로 상담센터’ 활용한 비상대응체계 구축…신속한 금융 지원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산업은행이 최근 발발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들을 위해 금융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

중소·중견기업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기존 대출·보증 및 무역금융의 기한을 연장하고, 신규 운영자금도 지원할 예정이다.

신규 운영자금은 중소기업은 50억원, 중견기업은 70억원까지 최대 1.0% 금리우대 가능한 상품으로 기업들을 적극 지원한다.

한편, 산업은행은 지난달 전 영업점 전수조사를 통해 피해 기업과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파악했으며, 사태 안정시까지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금융애로 상담센터’를 활용한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피해기업을 신속하게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원대상은 업종에 제한 없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에 따른 직·간접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중견 기업이다.

금융지원 희망기업은 가까운 은행의 영업점과 금융애로 상담센터 및 무역금융실을 통해 상담 및 지원받을 수 있다.

산업은행은 피해 확산에 대비해 신규 특화상품을 출시하고, 기 운용 특별상품들의 지원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신속한 지원을 위한 제도개선 등 추가적인 지원방안도 마련 중에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