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은행,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중소기업에 1000억원 규모 금융지원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1-30 17:20

업체당 5억원 이내 신규 대출 지원…필요시 추가 증액 계획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신한은행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총 1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병으로 인해 해외여행 수요가 크게 감소하고, 국내로 들어오는 중국 관광객 역시 감소하면서 여행과 숙박, 음식점 등 업종의 기업들이 매출 감소 등 피해를 입고 있다.

이에 신한은행은 해당 업종 기업들 중 자금 운용에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업체당 5억원 이내로 총 10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필요시 총 지원 한도를 증액할 예정이다.

또한 해당 기업들의 기존 대출에 대해 분할상환 기일이 도래하는 경우 상환 일정을 유예하고 신규 및 연기 여신에 대해 최고 1%까지 금리도 감면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피해 기업에 대해 긴급 금융지원을 시행했던 것처럼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에 대해 신속하게 금융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통해 피해 기업의 유동성 확보와 금융비용 절감 등을 돕고 지속적으로 따뜻한 금융을 실천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이미 서울신용보증재단 등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별출연을 통해 올해 5100억원 규모의 대출한도를 조성한 바 있다.

특별출연 금액은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를 포함해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각 지역의 소상공인 금융을 지원하고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