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영기 금융보안원장 "핀테크 기업, 금융보안 수준 제고 필요"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1-23 08:16

금융보안원, 핀테크와 금융보안 현장간담회

1월 22일 금융보안원의 '핀테크와 금융보안' 현장간담회 개최 모습 / 사진= 금융보안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김영기닫기김영기기사 모아보기 금융보안원장이 "핀테크로 대변되는 금융혁신이 성공하기 위해서 핀테크 기업들은 반드시 금융보안 수준을 제고하여 금융소비자로부터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기 원장은 22일 금융보안원 강당에서 '핀테크와 금융보안'을 주제로 열린 현장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금융보안원과 금융위원회가 함께 개최했으며 주요 핀테크 기업 대표자와 금융회사 임원 등이 참석했다.

김영기 원장은 "신용정보법 개정에 따라 마이데이터 산업 도입 등 데이터 경제 활성화와 오픈뱅킹 전면 시행 등을 통한 디지털 지급결제 혁신의 가속화에 따라 금융보안 위협은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영기 원장은 "금융소비자는 안전하게 보호받고, 시장플레이어는 보안에 책임지는 디지털 금융혁신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금융보안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금융보안원은 작년 하반기 본격 시행한 오픈뱅킹과 관련참여 핀테크 기업에 대한 보안점검 결과를 설명하고, 보안점검 결과 미흡한 사항 등에 대한 대응 및 보안강화 방안을 제안했다.

또 금융보안원은 올해 3월 시범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금융분야 빅데이터 거래소 추진 현황을 소개했다. 빅데이터 거래소가 구축되면 금융분야 데이터 유통 초기 시장 조성 및 데이터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핀테크 기업, 금융회사 등이 데이터 수요자 또는 공급자로서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기를 당부했다.

금융위원회는 ‘지속가능한 금융혁신을 위한 금융보안 정책 방향‘ 관련 주제 발표를 통해 디지털 금융보안의 기본원칙을 확립하고 민간·공공의 금융보안 체계를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금융회사·핀테크 기업도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보안관제에 대한 투자 확대와 동시에 전사적 관점에서 디지털 리스크를 관리하는 내부통제 체계를 확립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