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생명, 사망·노후보장 강화 변액보험 출시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07-04 09:33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신한생명은 펀드 투자 수익이 발생하면 보장이 커지고 생활자금으로 은퇴 후 생활도 보장해주는 ‘진심을품은변액종신보험’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상품은 고객의 라이프 사이클에 맞춰 사망보장과 노후보장이 강화된다. 먼저 경제활동기에는 사망보장과 치료보장에 중점을 뒀다. 투자수익 발생시 적립금이 증가하여 사망보험금이 증액되며 투자수익이 악화되어도 주계약 사망보장을 최저 보증해 준다.

또한 22종의 국내외 펀드 포트폴리오를 통해 환경 변화에 따라 글로벌 분산투자가 가능하도록 했다. 주계약 주식편입비율은 최대 70%까지 가능하며 (무)변액추가납입특약을 통해 주식편입비율을 최대 100%까지 설정할 수 있어 투자환경에 맞게 탄력적으로 펀드구성을 할 수 있다. 이외에도 연 12회까지 수수료 없이 펀드변경도 가능하다.

은퇴 후 노후생활 보장을 위해 고객이 선택한 신청 비율과 기간에 비례하여 사망보험금이 감액되고 생활자금이 지급된다. 생활자금 지급기간은 최소 5년부터 최대 100세까지이며 감액된 부분을 제외한 사망보장은 계속 유지된다. 투자수익이 악화되어도 예정이율 2.75%로 계산된 적용 책임준비금으로 생활자금을 최저보증한다.

이와 더불어 6대질병 진단시 상품 가입시 약정한 보험료 납입기간의 보험료 총액을 ‘올페이급여금’으로 지급하여 치료자금을 보장한다. 6대질병은 암(유방암 및 전립선암 제외),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말기신부전증, 말기간질환, 말기만성폐질환이다. 또한 특약을 통해 6대질병 진단시 보험료 납입도 면제된다.

이 상품은 주계약 및 일부 특약이 저해지 구조인 ‘해지환급금 일부지급형’으로 구성되어 있다. 납입기간 중에는 해지환급금이 일반형보다 적은 대신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다.

특히 암, 5대 질병(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말기신부전증, 말기간질환, 말기만성폐질환), 중증치매 등 주요 질병에 대해 보장을 강화했다. 해당특약을 ‘해지환급금 일부지급형’으로 개발, 일반형 대비 보험료가 저렴하면서도 납입기간 완료일 이후에는 2배로 체증된 진단금을 보장한다.

김상모 상품개발팀장은 “‘진심을품은변액종신보험’은 보험료 부담은 낮추고 변액보험의 순기능을 활용하여 투자수익을 얻을 수 있으면서 의료비, 노후 생활자금 등 생애 든든한 보장이 가능하도록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최신 트렌드가 반영된 최적화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전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