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베리굿 조현, 의상 논란에 "의도한 거 아냐" 해명…스타킹 경계선에 엉밑살까지 '과감 노출'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6-18 03:59

(사진: OGN)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베리굿 조현이 의상 논란에 휩싸였다.

17일 서울에서 개최된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 행사에 모습을 드러낸 그녀는 과감한 의상으로 팬들의 이목을 모았다.

이날 그녀는 리그오브레전드의 캐릭터 '구미호'를 떠올리는 의상을 착용하고 등장했다.

하지만 그녀가 소화해낸 의상으로 인해 신체가 노출되는 모습이 보여 논란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실제로 행사에 짧은 바지를 입고 등장한 그녀는 꼬리뼈에 보라색 꼬리를 단 상태였다.

하지만 이를 보여주는 과정에서 스타킹 경계선과 엉덩이 밑살이 과도하게 노출돼 "과하다는" 의견이 쏟아진 상황.

이러한 반응에 그녀의 소속사 측은 난감한 기색을 표하며 "의도하고 입은 것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게임 캐릭터의 분위기를 따라하기 위한 의상이었을 뿐, "노출 논란을 의도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