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조현민 전무, 경영 복귀에 노조 반발…“갑질 반복 돼서는 안돼”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9-06-11 21:09

대한항공·진에어 노조 “조현민 전무, 한진그룹 내 모든 직책 사퇴해야”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조현민 전무의 경영 복귀에 대해서 반발한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 성명문.

조현민 전무의 경영 복귀에 대해서 반발한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 성명문.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지난해 4월 ‘물컵 갑질’로 경영에서 물러난 조현민닫기조현민기사 모아보기 전무가 10일 경영에 복귀한 것에 대해서 노조가 반발했다.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이하 조종사 노조)는 11일 ‘갑질이 반복 돼서는 안된다’라는 성명서를 통해 “조현민 전무는 한진그룹 모든 직책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조종사 노조는 “당사자들의 기억에서 지워졌고, 법적으로 문제없다면서 아무렇지도 않게 경영에 복귀해도 그 흔적은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며 “대한항공이 ‘땅콩항공’, ‘갑질항공’으로 전락해버린 수치심과 그로 인한 대한항공과 한진그룹의 가치 하락에 따른 주주들의 금전적 손실은 물론 직원들이 오롯이 감내해왔던 자괴감, 갑질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불안감 등은 마음 깊은 속 생채기로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4년 땅콩회황 주인공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도 지난해 경영에 복귀했지만 ‘밀수항공’이라는 새로운 오명만을 남기며 법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다”며 “조현민 전무는 한진그룹의 모든 직책에서 사퇴하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진에어 노동조합(이하 진에어 노조)도 조 전무의 경영 복귀를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진에어 노조는 “어두운 터널을 지나 희망의 불빛이 조금씩 보이며 앞으로의 미래를 꿈꾸고 있는 중요한 시기에 진에어 사태의 장본인이 지주사 한진칼의 임원으로 복귀했다”며 “이는 진에어 전 직원의 희망을 처참히 짓밟는 끔찍한 처사”라고 밝혔다.

이어 “국토부는 진에어의 면허취소를 철회하며 갑질 경영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진에어에 대해 제재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며 “우리가 제재의 고통을 받고 있는 궁극적인 이유는 외국인 조현민의 등기이사 재직과 총수일가의 갑질”이라고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조 전무의 경영 복귀 종착점이 ‘진에어’라고 보고 있어 그가 진에어 노조의 반발을 불식시킬지 관심사다. 한진그룹은 조 전무가 그룹 사회공헌과 신사업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2016년부터 진에어 부사장에 취임해 회사를 경영한 그가 결국 진에어를 맡게 될 것이라는 목소리가 크다.

한편, 조 전무의 경영 복귀에 대한 노조의 반발이 이어짐에 따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해 이목이 쏠린다. 조 전 부사장이 한진그룹 내 호텔사업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높은 가운데 그의 경영 복귀가 이뤄질지 관심사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