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카드, 금융권 첫 빅데이터 기반 초개인화 서비스 선보여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19-05-30 17:40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신한카드는 빅데이터, 마케팅, 디지털 역량을 결집한 '초개인화 서비스'를 금융권 첫 오픈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초개인화 서비스는 기존 공급자 편의중심의 데이터를 고객 중심으로 재정비하고 고객의 TPO(Time, Place, Occasion)를 정확히 예측하는 알고리즘과 플랫폼을 기반으로 고객이 필요한 시점에 최적의 맞춤 혜택을 제공한다.

특히, 혜택 추천영역에서는 실시간 프로세스 도입을 통해 월 단위 또는 일 단위였던 기존 혜택제안 방식이 아닌, 하루 중에서도 상황에 따라 맞춤혜택이 변경될 수 있도록 했다.

날씨, 상권 등 외부정보 역시 실시간으로 시스템에 반영해 그때그때 변하는 날씨 및 지역특성 등이 마케팅 및 서비스에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마케팅 대상을 선별하고 마케팅에 대한 고객반응을 학습해 프로그램을 개선해주는 인공지능 알고리즘도 적용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