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승리 클럽 '버닝썬' 폭생 사건, 경찰의 은닉과 조작 주장?…피해男 "자료 다 모았다"

신지연

sjy@

기사입력 : 2019-01-29 18:58

(사진: SNS, MBC)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클럽 폭행 사건이 대중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2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선 가수 승리 소유의 클럽인 '버닝썬'에서 벌어진 폭력 논란을 전했다.

사건의 시작은 작년 11월, 해당 유흥업소를 방문한 김상교 씨는 책임자급 관계자 ㅈ 씨의 성적추행 범행을 막다 무차별로 맞은 것.

그러나 그는 "경찰들이 나만 끌고갔다. 차 안에서도 서에서도 '경찰'이 때렸다"며

자신을 방치한 채 가둬두고, 찾아온 모친을 밖으로 내쫓는 등 납득하기 힘든 조사가 있었음을 증언했다.

이후 그는 SNS를 통해 청원글, 발췌 기사, 관련 녹화본 등을 직접 올리며 지속적인 관심을 호도해왔다.

이를 두고 인터넷상에선 그간 해당 주점서 성범죄, 불법 약물, 권력 유착설까지 존재한다며 추측을 쏟고 있는 상황.

이에 경찰관계 측은 "한 쪽 측면만 강조, 합당한 대응이었다"고 설명했으나 파장은 여전히 거세다.

신지연 기자 sj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