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년사] 이어룡 대신금융그룹 회장 “사업부문 융·복합 통해 미래 수익모델 구축”

고영훈 기자

gyh@

기사입력 : 2018-01-02 18:14

“고객 자산관리 강화해 브랜드 파워 길러야”

이어룡 대신금융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이어룡 대신금융그룹 회장은 대신의 새 먹거리를 위해 “사업부문 융·복합을 통해 미래 수익모델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대신이 더 건강하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대신만의 사업모델을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작년 계열사간 협업을 통해 상품을 만들고, 부동산 공동투자를 통해, 우리만의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었다”며 “상품 소싱부터 투자, 상품화, 판매, 운용까지 각 단계별로 계열사들이 참여해 수익을 창출하고, 고객들에게 제공할 때 우리는 보다 경쟁력 있고,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대신금융그룹을 둘러싼 환경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증권업계는 풍부한 자금을 보유한 대형 증권사들이 모든 영역에서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으며 IT기술의 혁신도 각종 무료 수수료의 벽을 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대신에프엔아이(F&I)의 부실채권(NPL)비즈니스는 이미 치열한 경쟁의 장이 됐고, 저축은행도 인터넷은행의 성공과 P2P 대출 활성화 등으로 수익모델이 축소되고 있다.

이 회장은 “우리만의 수익모델을 만들기 위해서는 효율적인 자원 활용이 필요하며 남들보다 자본이 부족하고, 규모가 작다고 해서 경쟁에서 뒤쳐지는 것은 아니”라며 “전략 사업 중심으로 수익모델을 재편하고 생산성과 효율성 중심으로 업무를 정비한다면, 우리만의 성공 방식을 만들 수 있다”고 제안했다.

수익성과 안정성 중심의 서비스를 통해 고객 자산관리를 강화한다면 대신의 브랜드 파워는 한층 강해 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회사 전략방향에 대한 임직원들의 명확한 인식과 이에 맞는 행동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전략방향은 융합을 통해 새로운 수익모델을 만드는 것인데, 구성원들이 자꾸 익숙한 것, 성장성이 없는 사업에 집중한다면 목표한 바를 얻을 수 없기 때문에 임직월들이 전략방향을 명확히 인식하고, 이에 맞는 활동에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