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건희 차명계좌 200여개 확인…황창규 KT 회장 명의 포함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7-12-28 15:50 최종수정 : 2017-12-28 16:16

△이건희 삼성 회장(왼쪽), 황창규 KT 회장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최근 경찰 수사에서 새롭게 드러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차명계좌 200여개의 명의 가운데 황창규닫기황창규기사 모아보기 KT 회장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이 국세청 압수수색 중 새로 확보한 200여개의 차명주식 계좌는 대부분 전·현직 삼성 임원 명의로 개설됐다. 이 중 삼성 임원을 지냈던 황 회장 명의도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단, 황 회장 명의로 개설된 계좌는 2011년 이전에 처분돼 현재는 남아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KT 측은 “황 회장은 계좌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인테리어 설계 업체의 탈세 의혹을 수사하던 중 이 회장의 자택 인테리어 공사비가 대납된 사실을 확인하고, 삼성 측이 차명계좌에서 발행한 수표로 수십억원을 지불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후 지난 2008년 특검수사에서 밝혀지지 않았던 추가 차명계좌를 2011년 국세청에 신고했다는 삼성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 국세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삼성 측이 2011년 서울국세청에 차명계좌를 신고하고 약 1000억원대 양도소득세를 납부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전·현직 삼성 임원 명의의 이 회장 차명계좌 200여개를 추가로 확보, 이 중 황 회장의 명의로 개설된 차명계좌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황 회장이 이 회장에게 명의를 빌려준 시점이 언제인지, 황 회장이 삼성전자를 퇴사한 2009년 차명계좌가 유지됐는지 여부는 아직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다. 황 회장은 2000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사장에 올라 2009년 퇴사했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