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KB증권 초대형IB 발행어음 불발 현대증권 제재 때문”

고영훈 기자

gyh@

기사입력 : 2017-12-21 14:44

“금융지주 지배구조 개선 문제와 연관 없어”

최종구 금융위원장/자료=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고영훈 기자]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은 21일 KB증권의 초대형 투자은행(IB) 단기금융업 인가가 불발된 데 대해 “KB증권으로 합병되기 전 현대증권 시절 있었던 일이 제재를 받은 사유로 인해 심사가 중단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기자의 “증권사나 자산운용사들의 신규 사업 인가가 금융지주 지배구조 논란 때문에 늦어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현재 거론되고 있는 KB금융지주와 하나금융지주의 지배구조 개선 문제로의 확대 해석은 자제해달라고 했다.

그는 초대형 IB와 관련된 금융행정혁신위원회의 지적에 대해서도 일부 인정하면서도 권고안 수용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최 위원장은 “혁신위가 제기한 우려에 대해 명심하겠다”며 “일부 상업은행 기능을 부여한 것이 맞다”고 했다.

그는 이어 “금융투자회사가 기동성이 있고 과감하기 때문에 기업금융도 육성하고 그 과실이 혁신중소기업에 돌아갈 수 있게 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초대형 IB 건전성 규제에 대해서는 혁신위의 지적처럼 유심히 보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발행어음 규모는 상업은행에 비해 미미한 수준”이라며 “최대한으로 모험자본 자금 조달액을 공급한다고 해도 은행들이 우려할 수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고영훈 기자 gy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