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이재현 CJ회장 내달 미국 출장…“글로벌 현장경영 시동”

신미진 기자

mjshin@

기사입력 : 2017-07-23 15:57

한류 축제 ‘케이콘 2017 LA’ 참석 예정
4년 만에 해외 출장…“현장경영 본격화”

이재현 CJ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이재현닫기이재현기사 모아보기 CJ그룹 회장이 내달 한류 콘서트 ‘케이콘’ 참석을 위해 미국 출장길에 오른다. 경영일선 복귀 이후 첫 해외출장이며, 이 회장은 이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현장 경영에 나설 전망이다.

23일 CJ그룹에 따르면 이 회장은 내달 18~2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LA)에서 열리는 ‘케이콘(KCON) 2017 LA’을 참관한 뒤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사업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CJ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은 케이콘 행사에 맞춰 다음 달 중순 경 출국할 것”이라며 “그동안 챙기지 못 했던 글로벌 사업 중심으로 현장 경영에 나설 예정” 이라고 말했다.

케이콘은 CJ그룹이 주최하는 한류 축제로 지난 2012년부터 북미, 중남미, 중동,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에서 열리고 있다. 지난 6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케이콘에는 4만 3000여명의 참가자가 몰리기도 했다.

이 회장은 이번 미국 출장을 계기로 본격적인 글로벌 경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월 이 회장은 경영복귀를 선언하며 ‘그레이트 CJ’를 넘어 ‘월드 베스트 CJ’를 달성하겠다는 포부를 내비췄다.

그레이트 CJ는 2020년까지 매출 100조원, 영업이익 10조원, 해외 매출 비중 70%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CJ는 2020년까지 물류, 바비오, 콘텐츠 분야에 총 36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경제사절단으로 합류한 CJ그룹은 향후 5년간 미국에 10억 5000만 달러(약 1조 2000억원)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CJ는 CJ제일제당 식품‧바이오부문 생산공장 신규증설과 CJ대한통운, CJ CGV 등 계열사의 현지 기업 M&A 등에 투자 금액을 활용할 계획이다.

CJ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미국 사업을 확대할 계획으로 식품, 바이오, 물류, 멀티플렉스 등 사업 분야에서 생산기반시설 확대와 현지기업 M&A 등 다양한 사업기회를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