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방한 ‘구찌’ 회장, 정유경·신동빈 잇단 회동

김은지

webmaster@

기사입력 : 2016-12-09 16:3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좌측부터) 정유경 신세계 백화점부문 총괄사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좌측부터) 정유경 신세계 백화점부문 총괄사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김은지 기자] 유통기업 총수들이 명품브랜드 구찌가 속한 케링그룹의 프랑수아 앙리 피노 회장과 있단 회동을 갖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피노 회장은 8일 오후 2시경 정유경닫기정유경기사 모아보기 신세계 백화점부문 총괄사장과 면담을 가졌고 4시에는 신동빈닫기신동빈기사 모아보기 롯데그룹 회장을 만났다. 앞서 7일 피노 회장은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과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을 둘러봤으나, 정지선닫기정지선기사 모아보기 현대백화점 회장과는 일정상 이유로 만남이 불발됐다.

피노 회장은 루이비통과 디올·펜디·불가리 등을 보유한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그룹의 베르나르 아르노 총괄회장과 함께 글로벌 패션업계의 거물로 꼽힌다. 케링그룹이 구찌 외에 보테가베네타·생로랑 등 다수의 명품 브랜드를 보유한 만큼, 이번 회동에서는 면세점 내 명품 브랜드 유치와 관련한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피노 회장의 방한과 유통 오너들의 회동이 부각되는 이유로 “명품 빅3인 에르메스와 샤넬·루비이통에 비해 구찌의 위상이 예전만큼 못하다는 평판 이지만, 중국인 관광객들 사이에 구찌에 대한 선호도가 매우 높다”며 “면세점 신규 진출을 앞둔 유통 업체들과 아시아 시장 사업 확대를 노리는 피노 회장의 사업적 이해관계가 맞물린 배경이다”고 내다봤다.

또한 “지난해 특허를 획득한 서울 시내 신규면세점들이 명품 브랜드 유치 경쟁을 펼치는 데다, 이달 중순 신규면세점 추가 선정을 앞두고 있는 만큼 피노 회장의 행보가 더욱 부각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달 중순 발표될 신규면세점 경쟁 입찰에는 HDC신라면세점과 롯데면세점·SK네트웍스·신세계디에프·현대백화점이 참여했으며, 이들 기업 중 3곳이 면세점 특허를 획득하게 된다.

한편, 피노 회장이 유통기업 총수들과 만남을 지속하고 있음에 따라 HDC신라면세점의 2호점 출점을 노리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의 회동이 이뤄질지 여부도 주목되고 있다. 이부진 사장은 LVMH계열 브랜드 20여 개를 HDC신라면세점에 입점 성사 하는 등 명품브랜드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11월 HDC신라면세점은 구찌 매장의 입점을 완료했다.


김은지 기자 rdwrwd@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