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주요 손보사 1~3분기 당기순이익 전년 대비 2조원↑

이은정

webmaster@

기사입력 : 2016-10-31 22:13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이 큰 영향 미쳐

△올해 주요 손해보험사 5곳의 누적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대비 2조원 가까이 상승했다.

[한국금융신문 이은정 기자] 올해 3분기 주요 5개 손보사들의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이들 손보사의 올 1·2·3분기 총 누적 당기순이익은 1조 9722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 5648억원) 대비 26%(4074억원) 상승했다.

삼성화재의 올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755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7097억원)보다 6.5% 증가했다. 매출액(원수보험료)과 영업이익은 각각 2.8%, 8.9% 증가한 13조 6500억원과 1조 258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KB손해보험과 메리츠화재의 당기순이익은 2386억원, 2218억원으로 각각 74.9%(1022억원), 62.8%(856억원) 증가했다.

현대해상은 전년 동기(2333억원) 대비 44.4% 증가한 3369억원을 기록했다. 동부화재는 1~9월 419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3492억원)보다 20.1% 증가한 수치다.

이 같은 실적 상승폭에는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들 5개 손보사의 9월 누적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삼성화재 78.5%, KB손해보험 80.0%, 메리츠화재 83.1%, 현대해상 80.7%, 동부화재 84.1%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 2.0%, 6.4%, 8.2%, 7.1%, 1.6% 개선됐다.



이은정 기자 lejj@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