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국내 게임업계, VR 준비 시급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6-05-23 17:00

올해 1분기, 게임 장르 단순화로 성장성 정체
VR 통한 신규 시장 창출, 성장 둔화 타파 필요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올해 1분기 게임업계 실적 발표가 마무리된 가운데 ‘VR(Virtual Reality : 가상현실)’에 대한 국내 게임업계의 준비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VR이 전세계 최대 화두로 부상했지만, 국내 게임업체들은 기존 장르에 몰입한 게임개발에 몰두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23일 김학준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올해 1분기 국내 게임시장은 신규 장르 부재로 성장성에 한계를 부딪쳤다”며 “비슷한 퀄리티, 새로울 것 없는 게임스타일 등으로 경쟁 게임의 순위를 밀어내는 정도의 결과만 도출됐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그는 국내 게임업체들이 VR을 통한 현 상황 타개를 고민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게임 장르의 다양화도 시급하지만, 새로운 플랫폼을 등장시켜 신규 시장을 창출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김 애널리스트는 “올해 게임업계 최대 화두는 VR이지만, 이를 준비하고 있는 국내 게임사들은 매우 적다”며 “특히 업계 선도기업들은 VR에 대한 준비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 이는 상용화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VR은 현재의 모델에서 더 발전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시장이 형성되고 국내 게임들이 출시될 시점이 다가오면 업그레이드된 기기들 역시 나타날 것”이라며 “가격 역시 경쟁업체 확대로 하향 평준화 될 가능성이 커 국내 게임시장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1분기 국내 게임업계는 모바일 게임시장이 성장 정체를 보이고 있고, 해외시장 진출 루트를 확보한 게임사들에 호실적이 쏠리는 등의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