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임종룡 금융위원장 “거친 개혁 마다않겠다”

원충희

webmaster@

기사입력 : 2015-12-29 13:12

금융개혁 법안 무산 아쉬워
가장 든든한 우군은 금감원

[한국금융신문 원충희 기자] “지금까지 개혁은 착한 개혁이다. 앞으로는 거친 개혁도 마다하지 않겠다. 반대의 목소리를 수용하고 때론 그것을 뛰어 넘기도 하면서 설득해야 할 사람들 설득하겠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9일, 예금보험공사 대강당에서 송년기자세미나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임 위원장이 말하는 ‘착한 개혁’은 누구나가 공감하고 해야 한다고 인지하는, 큰 줄기에 대해 반대하지 않는 개혁이라면 거친 개혁은 반발이 심한 안건들을 뜻한다.

그는 “씨를 뿌린 게 올해 개혁이라면 물을 주고 새싹이 뿌리를 내리도록 하는 착근의 개혁이 내년 개혁”이라며 “수십 년 쌓인 관행을 바로 바꿀 수는 없지만 그렇지만 이제는 거친 개혁도 마다하지 않고 착근할 수 있도록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내년 금융정책의 방점을 불확실성에 대한 대처로 꼽았다.

임종룡 위원장은 “가계부채 기업부채, 즉 빚의 문제는 우리 경제의 가장 큰 리스크”라며 “이를 위해 가장 유능한 파트너는 권위 있고 철학과 논리를 가진 한국은행과 금융당국과의 공조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올 한해 아쉬운 점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토로했다. 임 위원장은 “가장 아쉬운 것은 법률이 통과하지 못한 점”이라며 “계속해서 법률이 통과하지 않을 경우, 그렇게 뿌려진 씨앗이 싹이 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금융위 직원들의 가장 큰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금융개혁 법안들은 정치적인 이해관계 없이 누구나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일들”이라며 “언젠가 되리라는 확신 아래 뿌린 씨앗이 싹이 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금융개혁의 가장 든든한 후원군으로는 금융감독원을 꼽았다. 현장의 접점에서 금융개혁을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게 해주는 주역이었다고 호평했다.

임 위원장은 “때론 금융개혁 주역이 구조개혁 과정에서 기득권을 내려 놔야하는, 가진 권한을 내려놔야하는 결정을 했어야 했다”며 “이를 혼연일체 정신으로 해결해줘서 고맙다”고 밝혔다.



원충희 기자 w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