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분증 진위확인, 우리·부산은행이 모범

이나영

webmaster@

기사입력 : 2014-02-26 22:36

앞선 서비스로 고객 만족·신뢰도 차별화 득의
대포통장 등 범죄예방도 한몫…3월중순 첫선

이르면 3월 중순부터 은행 창구에서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장애인등록증·국가유공자증·외국인등록증 등 6종의 신분증 위·변조 여부를 바로 확인할 수 있는 가운데 우리은행과 부산은행 고객들이 국내 은행권 처음으로 혜택을 누리게 될 전망이다. 개인정보 확인을 위한 불필요한 절차가 줄어들 뿐 아니라 은행 업무 효율성 또한 높아질 수 있는데다 대포통장 개설 등과 같은 금융사고로부터 고객의 자산을 보다 안전하게 보호하는 등 고객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는 동시에 신뢰를 얻을 수 있어 타 은행보다 한 발 앞선 걸음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은행과 부산은행 측은 신분증 진위확인 통합서비스가 실시되면 은행 직원이 고객의 신분증에 있는 사진과 행정기관이 보유한 사진을 즉각 비교할 수 있어 금융실명제를 위반하고 통장의 명의자와 실제 사용자가 다른 이른바 ‘대포통장’ 개설을 사전에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경비 절감 및 효율적인 업무 진행은 물론 최근 카드3사 고객정보 절취 사건 등에 따른 실추된 금융권에 대한 고객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안행부, 8개 기관과 신분증 진위확인 통합서비스 MOU

26일 안전행정부·은행권 등에 따르면 오는 3월 17일부터 우리은행과 부산은행은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장애인등록증·국가유공자증·외국인등록증 6종의 신분증 위·변조 여부를 은행망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 운영에 들어간다.

이에 앞서 우리은행과 부산은행은 25일 안전행정부 등 4개 발급기관과 금융감독원, 금융결제원과 ‘금융기관용 신분증 진위확인 통합서비스’를 구축·운영하기로 상호합의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통합서비스에는 신분증 발급기관인 안전행정부(주민등록증), 법무부(외국인등록증 등), 보건복지부(장애인등록증), 국가보훈처(국가유공자증), 경찰청(운전면허증)과 우리·부산은행을 비롯 신한·하나·국민·외환·기업·대구·광주·전북·경남·씨티, 농협은행과 우정사업본부 등 총 21개 기관이 참여한다.

통합서비스가 시행되면 은행들은 통장개설 등 금융거래를 할 때 금융실명법에 근거해 본인 여부를 신분증 발급기관별로 제공하는 개별시스템이 아닌 은행망을 통해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신분증의 사진까지 확인할 수 있어 진위확인의 정확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은행에서는 통장 개설 등 금융거래 시 금융실명법에 근거해 본인 여부를 신분증 발급기관별로 제공하는 개별시스템을 통해 주민등록번호·성명 등 단순 문자정보만으로 확인해왔다. 그래서 위조범이 다른 사람의 주민번호 등은 그대로 사용하고 사진만 정교하기 위·변조하는 경우 은행에서는 본인 확인에 속수무책이었다.

◇ 우리 “고객 신뢰회복 위해 앞선 서비스 제공”

오는 3월 17일부터 우리은행, 부산은행에서 주민등록증부터 우선 서비스를 하고, 8월부터는 서비스 환경이 마련되는 은행부터 단계적으로 서비스가 진행될 예정이다. 운전면허증 등 5개 신분증은 법적 근거마련이 완료되는 대로 서비스가 실시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최근 카드 3사 고객정보 유출 사건과 은행권 불법대출 등으로 실추된 고객들의 신뢰회복을 위해 타 은행보다 앞선 서비스 구축에 나섰다”며 “은행 영업점별로 마련된 스캐너에 고객의 신분증을 넣으면 1초 이내에 팝업창을 통해 사진 등 진위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부산 “뛰어난 직원 역량과 우수한 전산시스템 덕”

이어 “업무 시간이 줄어들 뿐 아니라 경비도 절감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며 “여기에다 대포통장 개설을 사전에 차단함으로써 금융실명법제 위반 사례가 눈에 띄게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지난 2008년 ‘행정정보공동망이용서비스’(은행에서 주민등록등본을 발행할 수 있는 서비스) 시범 운영에 나서면서 행정업무 관련 역량을 길려온데다 전산시스템이 비교적 잘 갖춰져 있는 점이 타 은행보다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었던 큰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나영 기자 lny@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