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트레일블레이저, 3개월 연속 '수출 1등'...트랙스는 5위 등극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3-04-18 08:46

수출 라이벌 현대 코나·아반떼 제쳐
트랙스 크로스오버 첫 성적표 '만족'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반도체 불황으로 자동차가 국내 수출을 이끌고 있는 가운데, 쉐보레가 수출 모델 톱5 중 2개를 배출했다.

18일 쉐보레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트레일블레이저(뷰익 앙코르GX 포함)는 지난 3윌 해외 시장에 2만5511대가 판매됐다.

이는 국산차 최다 수출에 해당한다.

2~4위는 현대차 아반떼(1만7899대), 코나(1만4892대), 기아 니로(1만4220대) 순이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이미지 확대보기

트레일블레이저는 지난 1월부터 3개월 연속 수출 1위에 이름 올리고 있다. 트래일블레이저가 이 같은 상승세를 이어가면 쉐보레는 현대차로부터 5년 만에 '수출왕' 자리를 되찾게 된다. 쉐보레는 트랙스가 2014~2018년 수출 1위에 올랐다가, 2019~2022년 코나에 4년 내리 1등 자리를 뺏긴 바 있다.

지난달 수출 5위 모델에는 트랙스 크로스오버(1만3828대)가 올랐다. 이 차량은 2월말 글로벌 판매를 시작했으니 본격 판매 첫 달 이룬 성과다.

수출길에 오르는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수출길에 오르는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이미지 확대보기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랙스 크로스오버의 해외 판매에 힘입어 한국GM도 지난 3월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64% 증가하는 등 9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두 모델은 GM이 2018년 우리 정부와 한국 사업 정상화를 약속하고 개발한 차세대 모델이다. 한국GM은 신모델을 바탕으로 올해 연간 생산능력을 50만대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로베르토 렘펠 한국GM 사장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시장의 주요 트렌드와 새로운 기술, 능동 안전성, 스타일리시한 디자인, 탁월한 주행 성능 등 글로벌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차"라며 "GM의 혁신과 품질에 대한 철학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두 차종에 대한 큰 성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