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 ‘뉴 리더’ 노태문 사장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1-20 10:26 최종수정 : 2020-01-20 12:05

2018·19년 부사장·사장 이어 독자 사업부 맡은 고속 승진
갤럭시 S10, 갤럭시 노트10 스마트폰 개발 주도 엔지니어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삼성전자가 IM부문에서 떼어낸 무선사업부 첫 수장으로 노태문 사장을 발탁했다.

20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정기 사장단 인사에서 가장 주목받는 대목이다.

김기남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장 부회장, 김현석 CE부문장 사장, 고동진 IM부문장 사장이 각각 반도체, 소비자 가전, 모바일을 담당하는 3인의 대표이사 체제는 유지하면서 고동진 사장이 겸임하던 무선사업부를 독립시킨 것이기 때문이다.

노 사장이 독립 사업부 무선사업부장 사장에 오른 것은 2018년 부사장에 오른 이후 2년만에 이뤄진 일이다. 노 사장은 부사장 취임 후 1년 만인 지난해 정기 사장단 인사에서 사장에 오른 뒤 이번 인사에서 무선사업부장 수장에 오르는 초고속 승진 행보를 잇고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사진=삼성전자


노 사장은 연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한 뒤 포항공대에서 전자전기공학 석, 박사 학위를 받은 엔지니어로 무선사업부에서 갤럭시 S10, 갤럭시 노트10 등 주요 스마트폰 개발을 이끈 인물이다.

노 사장이 삼성전자의 무선사업부장으로 위촉되면서 삼성전자 갤럭시 시리즈와 폴더블 스마트폰 등 제품에 어떠한 변화가 있을지에 관심이 모인다.

노태문 사장의 이번 발탁을 두고 업계에서는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걸었던 길을 제대로 따라 가고 있다는 업계의 해석이 대두하고 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