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거래소, 코스피200·코스닥150 지수산출 방식 변경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12-12 16:07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한국거래소가 유가증권 시장과 코스닥 시장을 대표하는 지수인 '코스피 200'과 '코스닥 150'의 지수산출 방법을 개선한다.

거래소는 12일 대표지수가 시장 상황을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반영해 시장 대표성이 높아질 수 있도록 코스피 200 및 코스닥 150 방법론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개선 방안은 내년 6월 정기변경부터 반영된다.

먼저 코스피200의 경우 정기변경을 현재 연 1회에서 6월과 12월에 걸쳐 2회로 확대 실시한다. 최소 상장기간 요건 또한 1년에서 6개월로 단축한다. 최근 시장 상황을 지수에 더 적절히 반영하고 대표성 있는 신규 상장종목이 조기에 지수에 편입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구성종목 선정 기준도 완화한다. 구성 종목을 선정할 때 누적 시가총액 기준을 80%에서 85%로 상향 조정했다. 현재는 산업군별 시가총액이 커야 코스피200 편입이 용이하지만,, 산업군별 상위 비중을 80%에서 85%로 확대해 더 많은 기업이 편입 조건을 충족하도록 할 계획이다.

코스닥150은 기술주와 비기술주 구분을 폐지한다. 구성 종목을 선정할 때 누적 시가총액 기준을 80%에서 85%로 상향 조정했다.

거래소 측은 “산업구조의 고도화 등에 따라 기술주와 비기술주의 구분이 모호해졌다”며 “이번 제도 개선으로 코스닥150 내 바이오업종 비중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