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T, 중국 차이나모바일과 12월 중 5G 로밍 상용 계획…‘SCFA 총회’ 개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12-05 15:25

서울 총회에 한·중·일 통신사업자 참여…블록체인 실시간 로밍 정산 시스템도 선보여

△ ‘SCFA 총회’에서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 부사장(오른쪽)과 자오따춘 차이나모바일 부사장(왼쪽). /사진=KT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KT가 중국 내 5G 상용화 준비를 마치면서 12월 중 중국 내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 또한 KT는 중국과 일본 통신사업자들과 총회를 개최했다.

KT는 4일부터 5일까지 서울에서 한·중·일 통신사업자들과 ‘SCFA 총회’를 열고, 차이나모바일과 함께 5G 로밍과 블록체인 로밍 정산 시스템 등을 선보였다고 5일 밝혔다.

KT는 차이나모바일 5G 로밍 망을 통해 ‘나를(narle)’ 서비스 시연에 성공했다. ‘나를(narle)’은 최대 8명과 초고화질로 영상 통화를 할 수 있는 KT의 5G 핵심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다.

지난 5월 양사는 5G로밍 연동과 시연에 성공했고 11월에는 중국에서 5G가 상용화돼 실제 서비스 준비를 마쳤다.

차이나모바일 주파수를 지원하는 단말기로 5G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해당 단말기가 한국에 출시되기 전까지 로밍 서비스 상용화 시점부터 KT 공항 로밍센터에서 무상으로 빌릴 수 있다.

또한 KT는 블록체인 기술 ‘스마트 컨트랙트’를 활용한 실시간 로밍 자동정산 시스템 ‘B.Link’를 중국 차이나모바일과 함께 베타 상용화했다고 밝혔다.

‘B.Link’는 통신사간의 상호 로밍 데이터를 자동으로 검증하고, 오류가 없다면 실시간 정산까지 진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통신사가 검증·정산 과정에 투입되는 비용과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지난달 28일 신규 출시한 모바일 미디어 ‘Seezn(시즌)’의 글로벌 서비스도 시연했다. 시즌 내 차이나모바일 특별관에서 서비스 중인 미구의 공연 콘텐츠 ‘미구 뮤직 라이브’와 오리지널 시리즈인 ‘배틀 유어 바디’를 소개했다.

또한 지난 2일 선보인 글로벌 5G 생중계 ‘KT Live Stage’의 홍콩 현지 반응에 대한 리뷰도 함께 진행해 양국 임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기도 했다.

김원경 KT GiGA사업본부장 전무는 “이번 협력 성과가 궁극적으로 고객만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5G 로밍 서비스 국가와 정산 시스템 적용 확대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내를 넘어 각국의 통신사와의 협력을 통해 신기술을 개발하고 글로벌 5G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